ad30

미혼여성 4명중 1명 "결혼해도 아이 안 낳을래요"

허정아 jhc@ggilbo.com

기사승인 2017.01.11  20:40:42

default_news_ad1

- 희망자녀수 1.9명 … 어리고 고소득일수록 맞벌이 선호

미혼남녀 상당수가 평균 2명 정도의 자녀를 낳고 싶어 하지만 출산으로 인한 일과 가정 양립을 장애물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남녀 6명 중 1명은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 미혼자는 거의 4명중 1명꼴로 결혼을 해도 출산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최인철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전국 미혼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미혼남녀의 출산 인식' 보고서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2.6%는 자녀를 2년 이내 낳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자녀를 '낳지 않겠다'는 답변 비중은 17.8%였다. 출산 거부 비율은 전년 14.4%보다 3.4%포인트(p) 증가한 것이다.

특히 여성의 출산 거부 비율이 남성 보다 높았다. 거부 의사 비율은 여성이 22.5%, 남성 13.1%였다. 또 연령이 높아질수록 자녀를 많이 낳지 않기를 바라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 자녀 이상을 바라는 연령별 응답 비율을 보면 25~29세 14.2%, 30~34세 9%, 35~39세 8.2%였다.

응답 결과를 토대로 평균을 냈더니 미혼남녀의 출산 시기는 결혼 후 '1년 9개월'이었다. 희망 자녀 수는 '1.9명'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72.4%는 맞벌이를 선호했으며, 연령이 낮고 고소득자일수록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특히 대학원 졸업의 고학력 여성 82.8%는 맞벌이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는 고졸 이하 학력 여성의 선호도 59.3%보다 23.5%포인트 적은 것이다. 결혼 후 부모와 함께 살기를 바라는 남녀는 10명 중 1명 꼴(13.1%)이었다. 또 남녀 다수(68.3%)가 저출산 문제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지만, 정부의 출산 정책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남성 51.6%와 여성 44.4%가 현 정부의 저출산 정책에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저출산 원인으로는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27.5%)이 가장 많았고, '육아로 인한 경제적 부담'(26.7%), '결혼의 지연과 기피 의식'(19.1%) 등이 거론됐다. 효과적인 출산 장려 정책에 대해서는 남성 29.3%가 '출산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보육 지원'(29.3%), '주거 지원'(14.9%), '결혼 지원'(13.1%) 등의 답이 나왔다.

여성의 경우 '보육 지원'(33.7%) 비중이 가장 높았고 '출산 지원'(26.7%), '주거 지원'(10.6%), '경력 단절 예방 지원'(10%) 등이 뒤를 이었다.

박수경 듀오 대표는 "한국 출산율 하락은 기혼자의 낮은 출산 의지뿐 아니라, 미혼자들의 결혼 기피와 출산 거부감 등이 큰 요인"이라며 "업무와 삶의 균형, 경력단절문제 해결 등 다각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