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대전 청년희망카드 발급 느는데…수당 중복수령에 '상품권 깡'까지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기사승인 2017.09.13  22:06:13

default_news_ad1
   
 

대전시가 청년 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청년취업희망카드’가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청년들의 신청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준비했던 대상 확대 적용이 주요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2학기가 시작된 만큼 대학졸업 예정자들의 신청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취지를 악용한 사례도 다수 적발됐다. 시는 더욱 촘촘하게 악용 여지를 걸러낸다는 방침이다.

13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발급된 청년취업희망카드는 1322명이다. 여기에 지난달 신청해 서류평가와 최종 인터뷰를 남기고 있는 대기자 1231명이 있다. 약 2500명이 청년취업희망카드의 지원을 받게된 셈이다.

시는 지난 1차 모집 대비 두 배에 가까운 청년들이 청년취업희망카드를 신청한 것은 모집 대상 확대가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 대학들이 2학기를 개강한 시점이어서 지원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시는 1차 모집과 달리 보다 많은 청년들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모집대상 자격을 확대하고 전문 취업상담사와의 인터뷰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는 1차 모집 시 대학 졸업예정자를 포함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고 워킹그룹 회의결과 대학(원) 졸업예정자를 포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졸업예정자 포함으로 1만 4000여 명이 추가로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졸업예정자는 오는 2018년 2월 졸업예정자에 한하며 신청 시 졸업예정증명서를 첨부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현재 지난달 말까지 접수돼 심사를 받고 있는 청년들을 포함하면 약 2500명이 되고 이달부터 지역의 대학들이 개강한 만큼 더욱 많은 신청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년취업희망카드를 악용하는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우려됐던 정부의 취업수당과 중복 수령한 청년들도 있었으며 심지어 중고거래 사이트에 되판 ‘양심불량’ 청년도 있었다.

이렇게 수당 지급이 중단된 이는 45명. 이들 중 23명은 정부에서 주는 취업수당과 중복해 수령했다가 적발됐다. 일부는 희망카드로 도서상품권을 구매한 뒤 중고거래 사이트에 되파는 일명 ‘상품권 깡’으로 현금화시킨 사례도 있었다. 또 지원만 받고 사업 참여를 취소한 참가자들도 11명이나 있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청년취업희망카드가 악용되는 사례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모니터링 강화는 물론 심사도 보다 꼼꼼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대전 청년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