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생활과 건강] ADHD 아동, 동반질환 위험 크다…"뇌전증 6.4배·비만 2.1배"

금강일보 admin@ggilbo.com

기사승인 2017.10.23  19:14:09

default_news_ad1

-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 22만명 분석 결과


집중력이 떨어지고 충동적이면서 과잉 행동을 보이는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아동이 뇌전증(간질)이나 비만·당뇨 등의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효원・박기정 교수팀은 ADHD 소아·청소년 환자가 정상 소아·청소년보다 뇌전증 위험이 6.42배까지 높아지는 등 신체 질환을 동반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바탕으로 2011년 한 해 동안 병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만 6∼18세 소아·청소년 22만1천550명을 환자군과 대조군으로 나눠 분석했다.

이 중 ADHD 환자는 2140명, 정상은 21만 9410명이었다.

소아·청소년 ADHD 환자 중 남자아이는 1천710명이었으며, 여자아이는 430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 4배 많았다.

집단별로 ADHD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특정 질환 유무를 분석한 결과 소아·청소년 ADHD 환자가 뇌전증을 함께 가지고 있을 가능성은 정상 대조군보다 6.42배 높았다. 사시는 1.79배, 만성 편도염은 1.56배, 중이염은 1.23배, 천식은 1.14배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 질환이 아닌 질환군을 살펴본 결과에서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뇌전증을 포함한 신경계 질환이 동반할 가능성은 2.59배, 비만・당뇨 등 내분비계 및 대사 질환은 2.09배 높았다. 선천성 기형 및 염색체 이상이 2배, 심장질환과 같은 순환계 질환이 1.79배, 면역 체계 질환이 1.78배, 비뇨기계 질환이 1.66배 높았다.

박기정 교수는 "대규모 조사를 통해 ADHD 환아들이 뇌전증, 만성 편도염 등 집중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질환뿐 아니라 당뇨나 비만과 같은 내분비계 및 대사 질환 등도 동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ADHD 환아를 건강하게 키우기 위해선 정신 건강뿐 아니라 신체 건강 상태도 세심하게 체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국제 영문학술지(Psychiatry Investigation)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 뉴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