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남은 7개월 마무리 하는데 소임 다할 것”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기사승인 2017.11.14  18:44:45

default_news_ad1
   
▲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시정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대법원 확정 판결로 권선택 대전시장이 직을 상실함에 따라 내년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 당선인 취임 전까지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시 실·국장, 산하 공기업, 출연·출자기관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시정 전반을 점검했다.

그는 “지금은 엄중한 상황”이라며 “직원들은 이런 상황을 인식하고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책임을 다해 달라. 현재 추진 중인 현안을 꼼꼼히 점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이 권한대행은 곧바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시 당면과제와 현안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민선 6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남은 7개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민선7기 전까지 권 시장이 펼친 정책을 잘 마무리하는 데 소임을 다하겠다”며 “남은 기간 시민 여러분의 힘찬 성원과 변함없는 관심과 협조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 권한대행은 앞으로 시정 방향에 대해 권 시장이 해왔던 기조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트램과 월평공원 등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대부분 정상적 절차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 트램과 갑천 친수구역은 정부 사업 계획에 확정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월평공원에 대해 걱정하는 부분이 있는데 어제 당정협의회에서도 논의했듯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어떻게 구현해나갈지 연구하겠다”고 방향을 제시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