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최일의 뉴스 브리핑] 2월 13일

최일 기자 choil@ggilbo.com

기사승인 2018.02.13  18:29:02

default_news_ad1

“오늘 우리 지역의 주요 기사 정리하겠습니다. 뉴스 브리핑 금강일보 최일 기자입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6시 5분, 지역의 현안과 이슈를 전하는 시사정보 프로그램 대전MBC 라디오 <생방송 오늘> 뉴스 브리핑 코너. 우리 지역의 하루가 궁금하다면 주파수를 표준 FM(92.5㎒)에 맞추고 볼륨을 높여보세요.

▶방송: 대전MBC <생방송 오늘> FM 92.5㎒ (오후 6시 5분~7시)

연출: 장래균 PD / 진행: 손지혜 아나운서

   
 

1-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오늘부터 시작되면서 선거전의 막이 올랐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D-120일인 오늘 시·도 선관위별로 광역단체장과 교육감부터 예비후보 등록에 들어갔습니다. 등록을 마친 예비후보들은 공식 선거사무소를 개소하고 현수막을 내거는 등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는데요.

충청권에선 대전시장 예비후보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 자유한국당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 또 오늘 원내 제3당으로 공식 출범한 바른미래당의 남충희 대전시당 위원장 등이 등록했습니다.

충남지사 예비후보로는 민주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 바른미래당 김용필 충남도의원이 등록을 마쳤습니다.

이와 함께 대전시교육감 예비후보로 성광진 대전교육연구소장, 세종시교육감 예비후보로 송명석 세종교육연구소장, 정원희 세종미래교육연구소장, 최태호 중부대 교수, 충남도교육감 예비후보로 명노희 전 충남도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2-사전선거운동 혐의를 받아온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이 결국 의원직을 상실했죠?

▲20대 총선을 앞두고 홍성 용봉산에서 선거구민을 동원해 단합대회를 개최,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박찬우 의원이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 원을 확정받아 의원직을 상실했습니다.

선거 관련 범죄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이면 당선이 무효가 되는데요. 대법원은 오늘 박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1·2심이 선고한 형량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법정에 출석한 박 의원은 선고 직후 가혹한 형량에 비통한 마음이며, 천안시민들께 사과드린다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박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오는 6·13 지방선거와 함께 충남 천안갑 선거구에선 국회의원 재선거가 치러지게 됐습니다.

3-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대전시교육청이 최고 등급을 받은 반면 대전시는 최하위 등급에 머물렀죠?

▲국민권익위원회가 전국 17개 시·도를 비롯해 258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해 부패방지 시책을 평가했는데요. 그 결과, 대전시교육청이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1등급에 올랐습니다.

또 충남도와 세종시교육청, 관세청, 조달청 등이 2등급, 충남도교육청과 특허청 등이 3등급에 각각 속했습니다.

하지만 세종시, 문화재청 등은 4등급으로 저조한 평가를 받았고, 현재 시장 공백 상태에 있는 대전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함께 최하위인 5등급에 머물렀습니다.

4-대전시교육청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며 시국선언을 한 교사 들에 대한 행정처분을 취소했죠?

▲지난 2015년 두 차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서명했던 대전지역 교사 331명은 당시 복무규정 위반으로 해당 학교장으로부터 주의나 경고 처분을 받았었는데요.

대전시교육청은 이들 전원에 대해 행정처분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은 새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지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권고에 따른 교육부의 시국선언 참여 교사 고발 취하 의견 제출, 스승의 날 포상 제외자 구제 등 정부 정책 기조 변화, 최근 사법부 판결 취지 등을 고려해 행정처분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5-태안의 한 지역농협 조합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구요?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태안 모 지역농협 조합장 A씨를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어제 수사관을 해당 농협에 파견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A씨를 임의동행 형식으로 압송해 왔는데요.

A씨는 공사 발주 과정에 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시공사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실시간 핫 뉴스

Hot issue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심이 많은 콘텐츠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