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현실로 다가온 기후 비상사태] 3. 정부·지자체의 대책과 전문가 제언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기사승인 2018.02.13  21:30:33

default_news_ad1

- 미세먼지 예방 현실적 대안 시급

‘기후 비상사태’다. 최근 겨울 날씨는 삼한사온(三寒四溫)이라는 말도 무색케 하고 있다. 들쑥날쑥하게 한파가 몰려오는 것과 동시에 미세먼지도 몰아닥치면서 칠한칠미(七寒七微·일주일간 춥고 일주일간 미세먼지)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면서다. 올 겨울이 일생에서 가장 추웠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수치상의 기온이 아닌 체감온도에 따른 반응이다. 이러한 이상기온은 사실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매년 봄과 가을은 갈수록 짧아지고 푹푹 찌는 여름과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는 겨울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계절을 가리지 않고 이상기온이 점차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본보는 당면해 있는 기후변화와 다가올 봄철 미세먼지에 대해 진단해본다. 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1. 이례적인 최근 한파와 계절별 이상기온<2월 11일자 기사보기>
2. 곧 찾아올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2월 12일자 기사보기>
3. 정부·지자체의 대책과 전문가 제언

 

중국에서 밀려오는 황사에 더해 매년 국내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정부와 지자체 등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내놓는 등 총력을 경주하고 있다.

정부는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저공해화 사업 확대와 운행차(휘발유·경유)의 검사·관리 강화에 중점을 둔 운행차 부문 미세먼지 저감대책 등 다각도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정책을 계획 중이다. 정부와 함께 대전시와 충남도에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시는 초미세먼지 오염도를 2020년까지 유럽 수준인 18㎍/㎥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에 힘쓴다.

전기차를 4000대, 전기 이륜차를 1000대 보급하고 노후 경유차를 조기폐차하며 저감장치도 부착한다. 친환경자동차 예산도 대폭 투입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등 사업비에 78억 1000여만 원이 쓰였지만 올해에는 두 배 이상인 172억 630여만 원을 투입한다. 이외에도 미세먼지 주의보 시 비산먼지 사업장 살수차 활용으로 주변도로를 살수한다.

충남도도 2025년까지 대기질 PM10 30㎍/㎥, PM2.5 20㎍/㎥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도내 화력발전소 배출허용기준을 2025년까지 국내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다. 또 탈석탄 에너지전환을 위한 각종 시책을 발굴하고 신·재생 에너지 보급도 확대한다.

이처럼 정부와 지자체가 향후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중장기 대책 수립에 열을 올리고 있는 반면 학계에선 현재 직면해있는 미세먼지를 예방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돼야 한다고 조언한다. 장기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엔 공감하는 한편 최근 심해지고 있는 미세먼지를 당장에 예방할 수 있는 대안은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김일두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정부와 지자체가 추진하고 있는 중장기 대책이 정착되기 위해선 10년 이상 걸릴 것이다. 그 사이 심해져가는 미세먼지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은 미비한 실정”이라며 “아이들은 특히나 미세먼지 예방에 취약하다. 이미 발생하고 있는 미세먼지를 막을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이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와 지자체 등이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자동차 보급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김 교수는 “친환경자동차는 반드시 보급돼야 하지만 우선적으로 친환경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져야 한다. 이를 위해선 정부의 노력만이 아닌 기업들도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의 활동도 활발하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미세먼지 시민조사단을 꾸려 시민들이 직접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인지하게 하는 동시에 매년 대기오염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임종윤 간사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첫 걸음은 미세먼지에 대해 관심을 갖고 위험성을 인지해야 하는 것”이라며 “시민 스스로 미세먼지 저감에 동참하기 위한 대중교통 이용, 차량요일제 등에 참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끝>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Hot issue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심이 많은 콘텐츠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