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임시개소 치매안심센터, 제대로된 기능수행 ‘역부족’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기사승인 2018.02.13  20:11:26

default_news_ad1

- 대전 5개구 임시개소는 완료했는데…정식 운영은 올 상반기에나 가능할듯

시행 첫 해를 맞은 치매국가책임제의 허브 역할을 담당할 치매안심센터가 본 궤도에 오르지 못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12월부터 각 지자체에 설치를 권고하고 나섰지만 지자체 입장에선 센터를 개소할 공간이나 인건비, 예산 등 준비를 완벽하게 마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치매어르신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1대 1 맞춤형 상담부터 검진·관리·서비스 연결에 이르기까지 통합적인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한 치매안심센터는 지난달 기준 전국 255곳 지차제가 운영 중이다.

문제는 대부분의 센터가 복지부의 정책 추진에 발맞춰 부랴부랴 문은 열었지만 상당수 지자체들이 공간이나 인력 등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임시개소’에 머물러 있다는 점이다. 지역에서도 지난해 12월 대덕구를 시작으로 5개구의 치매안심센터 설치가 끝난 상태다. 그러나 이 역시 임시개소에 머물러 있다. 부지 확보의 어려움을 겪은 모든 지역들이 기존 보건소 등의 시설을 활용하는 쪽으로 결론짓고 건물 리모델링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상황으로 볼 때 유성구는 3월, 동구와 서구는 4월, 대덕구와 중구는 6월경은 돼야 정식으로 개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공간이 확보된다고 하더라도 또 하나의 걸림돌은 치매안심센터의 부족한 인력 문제다. 복지부는 센터 운영에 최소 25~30명 선의 전문 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인건비 등의 이유로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현재 대전에서는 치매안심센터의 평균 인력이 10명 안팎에 그쳐 정부가 생각하는 정도의 인력이 구성된 곳을 찾기 힘들다. 간호사, 1급 사회복지사, 임상심리사, 작업치료사 등의 전문 인력을 구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지만 그만큼의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야 하는 현실적인 문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게 센터 측의 설명이다.

A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인력 구성이 정부 입장처럼 25~30명 정도는 돼야 한다는 데 동감하지만 지금 지자체 예산도 풍족하지 않아 그런 규모의 인력 충원은 생각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며 “치매안심센터 취지 자체는 좋지만 예산과 제한된 인력 문제는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반면 복지부는 상반기 중 치매안심센터가 정식공간을 갖추고 나면 사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각종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일부 지자체가 기간이 소요되는 신·증축을 선택했기 때문에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필수인력과 공간을 마련하고 상담·검진·사례관리 등을 중심으로 우선 운영하도록 했다”며 “향후 단기쉼터·인지프로그램·가족카페·공공후견 등을 새롭게 확대 지원하고 지속적인 지자체 현장점검, 복지부 지자체 이행협의체 운영, 건의사항 청취 및 개선방안 마련 등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Hot issue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심이 많은 콘텐츠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