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기린 탄생 오월드에 뻗친 상서로운 기운

박현석 기자 phs2016@ggilbo,com

기사승인 2018.02.13  21:31:28

default_news_ad1
   
지난 10일 오월드에서 태어난 새끼 기린이 어미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 오월드 제공

무술년 설을 앞두고 대전 오월드에 상서로운 기운이 감돌고 있다. 예로부터 신비로운 영물로 여겨지는 기린이 태어났다. 대전 오월드는 지난 10일 키 2m, 체중 70㎏의 수컷 기린 한 마리가 수의사와 사육사의 보살핌 속에서 건강하게 태어났다고 13일 밝혔다.

오월드에선 최근 5년간 출산이 없었던 터라 사육사들은 추위에 민감한 새끼 기린이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특별관리하고 있다. 오월드는 이 기린이 성장에 전념할 수 있도록 올 봄까지 공개하지 않고 사육에 전념할 계획이다.

박현석 기자 phs2016@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Hot issue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심이 많은 콘텐츠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