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사설]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조기에 해결해야

정세인 주필 si0738@geumgang-ilbo.com

기사승인 2017.09.13  19:05:15

default_news_ad1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유해성 여부 등 논란이 계속돼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지난 6월 서울 일부 편의점에서만 판매되던 궐련형 전자담배는 대전과 부산 등 지방에서도 판매되면서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으나 유해성 여부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은데다 세금인상과 경고그림 부착 등에 대한 방침이 결정되지 않아 소비자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이코스는 연초 고형물을 이용해 특수 제작된 담배 제품인 히츠(HEETS)를 불에 태우지 않고 히팅하는 전자기기로, 담배연기와 재가 없으며 실내공기를 오염시키지 않는다. 또 담배연기보다 냄새도 덜한 니코틴 함유 증기가 발생한다. 이런 이유로 아이코스는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고 국내에서도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아이코스의 유해성 여부가 확실하게 규명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스위스 베른대 건강관리협회는 아이코스 전자담배 출시에 맞춰 일반담배와 비효 분석한 결과 두 담배 연기에 든 유해물질 종류가 비슷하다고 발표했다. 더구나 살충제 원료인 아세나프텐의 경우 아이코스가 개비당 일반 담배보다 3배나 된다고 밝혀 유해성 논란이 시작됐다.

반면 아이코스 제조사인 필립모리스는 유해성이 일반 담배보다 훨씬 적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필립모리스 관계자는 “아이코스에서 발생하는 증기엔 일반 담배 연기에 비해 국제기관들이 정한 유해하거나 잠재적으로 유해한 물질이 평균 90% 적게 포함돼 있다”면서 “연구를 꾸준히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아세나프텐이 검출된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해성 논란으로 인해 세금인상이나 경고그림 부착 등의 문제도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국회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에 부과하는 개별소비세 인상을 논의했지만 유해성 여부가 결정되지 않아 처리되지 못했다. 또 경고그림 부착도 유해성 정보가 공식적으로 뒷받침되지 않아 결정이 미뤄진 상태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의 혼란만 계속되고 있다. 정부는 하루 빨리 유해성 여부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발표하고 이에 따라 세금인상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국민의 건강과 관련된 문제라는 점에서 논란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현재 정부가 이 담배에 대한 유해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유해성 분석이 쉽지 않다는 것이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에 분석이 쉽지 않은지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히고 이해를 구할 필요가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데도 논란을 풀기 위해 서두르는 모습은 보이지 않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실시간 핫 뉴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