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0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알고보니 20대 살해 용의자…'범행 후 손님 받아'

김미영 기자 kmy@ggilbo.com

기사승인 2018.02.12  17:28:12

default_news_ad1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알고보니 20대 살해 용의자…'범행 후 손님 받아'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화제가 된 이유?/ 사진출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순위에 오른 가운데 제주에 온 20대 여성관광객을 살해한 용의자 지난 10일 경찰에 붙잡혔다.

용의자는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범행 후 이틀간이나 숙소 손님을 받는 등 영업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제주동부경찰서는 피해 여성 A(26·울산시)씨가 지난 8일 새벽께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추정, 정확한 사망 시각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10일 A씨의 실종 신고가 접수되자 탐문하는 과정에서 용의자 B(34)씨를 만났다.

B씨는 범행 추정 시각으로부터 이틀이 지난 10일 오후 1시 10분께 경찰의 전화를 받고는 "시장에 장을 보러 왔다. 잠시 기다리면 숙소로 가겠다"고 태연하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게스트하우스에 만난 경찰관에게 "아침에 손님들이 다 나가서 현재는 방이 비어 있다"고 말해 8∼9일 양일간 손님을 받아 영업했음을 내비쳤다.

B씨는 그 후 6시간 만인 오후 8시 35분께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나 잠적했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낌새를 차리고 도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7일 오후 게스트하우스에 입실했다. 이어 게스트하우스에서 손님 등을 대상으로 마련한 파티에 참석했으며 8일 새벽께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의 시신은 11일 낮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 방에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인 B씨가 경찰 면담 후 갑자기 연락이 두절되고 잠적한 점 등을 미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전국 경찰관서에 수사 협조를 요청, 쫓고 있다.

경찰은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B씨 관련 물품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 목이 졸려 숨질 때를 의미하는 '경부압박성 질식'이 직접적 사인으로 드러났다.

이날 오후 해당 게스트하우스에는 A씨의 유족이 찾아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실시간 핫 뉴스

Hot issue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심이 많은 콘텐츠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